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 감방 청문회 개최…안민석 "최순실 독방에 뱀·호랑이·쥐 넣으라는 게 국민 정서"

▲ 26일 오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현장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한 시민이 보내온 현재 국민감정이라며 문자 내용을 보여주고 있다. 연합
최순실 감방 청문회 개최…안민석 "최순실 독방에 뱀·호랑이·쥐 넣으라는 게 국민 정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국회 '최순실 국조특위' 구치소 청문회에도 모습을 보이지 않은 최순실에 대해 "최순실이 수감된 독방에 뱀, 악어, 호랑이, 쥐를 넣어달라'는 것이 국민 정서다"라고 분노했다.

이날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는 '비선실세'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6차 청문회가 진행됐다. 

이날 청문회에는 최순실, 안종범, 정호성 등 핵심증인 3인방이 증인으로 출석을 요구받았지만 모두 불출석했다.

이에 안민석 의원은 "이 싸움이 최순실과 국조특위의 싸움 같겠지만 이 싸움은 국정농단 세력과 국민들의 싸움이다"라며 한 국민이 보낸 문자를 공개했다.

공개된 문자에는 "'전기 끊고, 밥 주지 말고, 난방 넣지 마세요. 뱀, 악어, 호랑이, 쥐를 넣어주세요'"라고 적혀있었다.

그러면서 안 의원은 "이게 국미의 현재 심정이고 분노다"라며 "최순실을 왜 독방에 조치하느냐. 이것도 특혜적 조치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최순실이 수감된 독방에는 접이식 매트리스, 관물대, TV, 1인용 책상 겸 밥상, 세면대, 수세식 변기가 구비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기기사]


·구리발 교통대란 리스크 커지는 ‘다산신도시’ … 별내선 이어 국도43호선 연결도로도 ‘스톱’ [2016/12/26] 

·경기지역 학교, 조기방학 시행 전무…독감 환자 급감 원인 [2016/12/26] 

·[단독] ‘남경필 말로쌓은 AI방역성’ 일주일 넘게 설치중 [2016/12/26] 

·화성시요트협 지원비 수 천만원 임의 사용 적발…한―중 래주컵 개최 위기 [2016/12/26] 

·인천~서울 광역버스 요금 대폭 인상…기본요금 150원 ↑ [2016/12/26]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