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당 전야까지…나경원 탈당 여부 고심

새누리당 분당파의 핵심 중 한 명인 나경원 의원이 집단 탈당 직전까지 ‘탈당 번복’ 가능성을 열어놔 신당이 혼돈에 빠졌다. 개혁보수신당(가칭)은 27일 오전 10시 분당을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오후 2시 첫 의원총회를 하기로 일정은 확정했지만 정작 1차 탈당자 명단은 26일 밤까지 내놓지 못했다.

‘유승민표 경제정책’ 놓고 갈등
비박, 1차 탈당 명단 확정 못해

나 의원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1차 탈당과 관련, “내일(27일) 아침까지 고민을 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당에 합류하는 한 의원도 “나 의원의 고민이 깊고 흔들리는 것 같다”고 전했다. 신당 깃발을 들기도 전부터 핵심 의원의 동요로 잡음을 노출한 것이다.

나 의원의 고민이 시작된 건 신당의 정강·정책 초안을 누가 만드느냐로 유승민 의원과 갈등을 빚으면서였다고 한다. 당초 정강·정책은 나 의원이 박형준 전 국회 사무총장,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함께 만들 예정이었다. 하지만 유 의원 측이 이들이 중책을 맡을 경우 “신당은 ‘친이당’이 된다”며 난색을 표하자 일이 꼬였다. 결국 김무성 전 대표가 나서 나 의원이 김세연 의원 등과 함께 정강·정책을 담당하게 하는 중재안을 내놨지만 나 의원은 쉽게 수용하지 않았다.

결국 신당의 개혁 노선을 둘러싼 이견이 갈등의 원인이 된 셈이다. 유 의원이 추진하 는 사회적경제기본법안이나 법인세율 인상 등에 대해 나 의원 외에도 적잖은 탈당파 인사들이 불만을 드러내왔다. 특히 심재철·장제원 의원 등은 공개적으로 반발하면서 26일 오전 열린 창당 추진위 회의에 불참했다.

신당 측은 당초 1차 탈당 행렬에 30명도 더 넘는 인원이 참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지난 21일 새누리당을 탈당하겠다고 선언한 숫자(35명)에 비해 실제 탈당 규모는 줄어들었다. 지난 주말 동안 지역구 주민들의 의견 수렴을 거친 결과 당초 1차 탈당에 동참할 예정이었던 윤한홍 의원은 탈당을 미루는 방향으로 기울었고, 의원직 유지를 위해 새누리당에 출당을 요구하던 김현아(비례의원) 의원의 합류도 무산됐다. 박순자 의원도 일단 27일을 넘기기로 했고, 지난달 22일 먼저 탈당해 있던 김용태 의원도 “ 내일(27일)은 합류를 안 한다”고 말했다.

유승민 의원은 직접 나서 의원들을 설득했다. 유 의원은 합류를 고심하던 장제원 의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신당의 스펙트럼을 넓히겠다”고 약속해 장 의원은 결국 1차 탈당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기로 마음을 돌렸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