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시장 "반기문 23만달러 의혹, 묻히긴 어려워"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23만 달러를 수수했다는 의혹을 놓고 이재명 성남시장(사진)이 "이대로 묻히긴 어렵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재명 시장은 26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검찰이 알면서도 유엔 사무총장이어서 또는 외교부 장관이고 국제적 관계 때문에 넘어갔다는 얘기가 있지 않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이 시장은 또 당시 수사 담당자들에 대해서 "소위 특수 직무유기에 해당된다"며 아직 공소시효가 남아있는 만큼 "형사적 문제가 시작되면 받았냐, 안 받았냐, 논쟁이 될 테고 결국 밝힐 수 밖에 없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날 이 시장은 반기문 총장이 대권을 중도에 포기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 시장은 "(반 총장이) 편하게 관료로 성장해 오신 분이셔서 아마 본인이 안전한 곳에 추대되거나 이러지 않고 격렬한 경선을 거쳐야 되거나 전망이 좀 불투명하거나, 이러면 저는 안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한펀, 이 시장은 비박계 신당에 대해서 "국민들 입장에서 보면 사실 몸통들이 세포 분열하는 것"이라며 "초기야 곤심이 잇으니까 사람들이 지지율도 나오고 하겠지만 막상 '다시 이 집단에게 이 나라의 국가 운영을 맡길 것이냐'라고 하면 아마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