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춘리포트] 19금 해제…성인영화 보고, 술 사고, PC방서 밤샘도

며칠만 지나면 2017년이다. 새해가 되면 누구나 공평하게 한 살 더 먹는다. 하지만 유독 한 살의 의미가 두드러진 나이가 있다. 바로 한국 나이로 스무 살이 되는 순간이다. 1998년생 고3은 만 19세에 도달하는 내년부터 갑작스레 법적 ‘성인’이 된다. 고작 한 살 차이일 뿐인데 달라지는 게 너무 많다.

스무 살 되면 달라지는 것들

우선 내년 1월 1일부터 ‘청소년보호법’에 의해 금지됐던 여러 가지 일을 할 수 있다. ‘청소년보호법’상 ‘미성년자’의 기준은 생일이 아니라 만 19세에 도달하는 해의 1월 1일이라서다. 술·담배를 사고, 보호자 없이 청소년 관람 불가 영화·공연·잡지를 보고, 클럽에 갈 수 있다. 경마장 마권을 구입하거나 특수콘돔을 구입할 수 있다(일반형 콘돔은 미성년자도 구입 가능하다). 고3 재학생은 비로소 PC방과 노래방을 오후 10시 이후에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고교 재학생이 아닌 학교 밖 청소년의 경우 만 18세부터 야간 출입을 할 수 있게 돼 있다.

선거권은 1월 1일이 아닌 만 19세 생일을 기준으로 생긴다. 대통령·국회의원 선거권, 국민투표·주민투표권을 포함한다. 선거일 다음 날이 만 19세 생일인 사람부터 투표할 수 있다.

이경희 기자, 이다진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