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셀트리온헬스케어 상장 신청…바이오주·코스닥 기지개 켜나

내년 기업공개(IPO) 시장의 ‘대어’로 꼽히는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상장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코스닥시장 상장을 위한 주권예비심사신청서를 접수했다고 26일 밝혔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코스닥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셀트리온의 자회사로, 셀트리온이 개발·생산하는 모든 바이오의약품을 전세계에 독점 판매하는 글로벌 바이오 의약품 전문유통 회사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세 종류의 바이오시밀러(램시마·허쥬마·투룩시마)에 대한 전세계 유통 판매 채널을 보유하고 있다. 바이오시밀러(biosimilar)는 특허가 만료된 바이오의약품을 모방해 만든 의약품을 뜻한다. 이중 램시마는 2013년 9월 유럽 식약처(EMA), 올해 4월 미국 식약처(FDA)로부터 승인을 받는 등 전세계 51개국에서 제품을 판매한다.

램시마·허쥬마 등 유통 판매사
예상 시총 5조3800억 IPO 대어
지주회사 셀트리온 주가도 뛰어

이런 독점 판매에 힘입어 이 회사는 지난해 매출액 4234억원, 영업이익 1119억원을 기록했다. 이 회사의 총 발행 주식은 신청일 기준 1억1208억4120주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을 포함한 최대주주·특수관계인 8명이 보유한 주식은 45.23%다. 현재 이 회사의 장외시장가격(약 4만8000원)을 반영하면 상장시 예상 시가총액은 5조3800억원이다. 현재 코스닥 시장 시가총액 2위인 카카오(5조779억원)를 제치고 코스닥 시장에 2위로 입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상장 절차에 들어가면서 지주회사인 셀트리온의 주가도 뛰고 있다. 26일 기준 셀트리온은 전일대비 2.02% 오른 10만61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상장이 그동안 잔뜩 움츠렸던 제약·바이오주와 코스닥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올해 제약·바이오 업계는 한미약품 기술 계약 해지 사태 등으로 투자 심리가 위축됐다. 유가 시장에서 의약품 지수는 23일 기준, 연초대비 12.1% 하락했다. 코스닥 시장의 제약지수는 연초대비 10.2% 떨어졌다. 박원용 삼성증권 연구원은 “연초에는 제약 업종을 중심으로 한 중소형주가 강세를 띄는 경향이 있고, 한미약품 사태도 마무리 국면에 접어드는 만큼 제약·바이오주의 추가 상승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여기에 독감(인플루엔자) 확산도 제약·바이오주엔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8일 6년 만에 처음으로 12월에 독감 주의보를 발령했다. 이에 녹십자·SK케미칼 등은 독감 백신을 완판(완전 판매)했다. 박 연구원은 “독감 백신의 접종 수요가 늘어나 4분기 제약업의 실적 호조가 예상된다”며 “제약·업종의 주가가 저점에 근접해 있는 만큼 낙폭이 과대한 종목 위주로 추가 상승 여력이 크다”고 말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