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기중앙회, 벤처·스타트업 3000억 지원

중소기업중앙회가 우수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투자를 적극 확대키로 했다.

‘노란우산공제’ 자산 1조로 증액
중견기업으로 가는 ‘디딤돌’ 강화

중기중앙회는 노란우산공제를 통해 2835억원에 불과한 대체투자 자산을 내년 말까지 1조원으로 확대하고 이중 3000억원을 벤처기업과 스타트업에 투자한다고 26일 발표했다. 중기중앙회가 운영하는 노란우산공제 가입자는 현재 73만5000명, 부금은 5조3000억원이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우량한 기술과 사업성을 가진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투자를 적극 지원해 중견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디딤돌을 놓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중기중앙회가 운영하는 홈앤쇼핑도 유망 중소기업에 대한 투자·자금 지원 확대와 중소기업 수출 지원 강화에 나선다. 1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유망 중소기업에 투자하고, 은행과 함께 조성·운영 중인 700억원 규모의 펀드를 활용해 운영자금이 부족한 중소기업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홈앤쇼핑과 거래 중인 중소협력사들의 상품 수출 확대를 위해 향후 5년간 총 30억원 이상을 투입하고 이를 위한 해외 전담조직도 신설한다.

박성택 중기중앙회장은 “정치 혼란과 경기 둔화로 근로자의 88%가 종사하고 있는 중소기업의 경영상황이 매우 힘들다”며 “중소기업계를 대표하는 중소기업중앙회가 위기 극복에 조금이라도 힘을 모으기 위해 이번 계획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