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준 전 주유엔 대사 경희대 강단에 선다

2014년 말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 인권을 주제로 연설을 하면서 “남한 사람들에게 북한 주민들은 그냥 아무나(anybodies)가 아니다”라는 말로 감동을 줬던 오준(61·사진) 전 주유엔 대사가 경희대 강단에 선다.

내년 봄학기부터 다자외교 등 강의

경희대는 26일 “오 전 대사가 내년 봄학기부터 경희대 평화복지대학원에서 교수로서 다자외교 등에 대해 강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 전 대사는 새로 개설되는 유엔 평화전문가 석사학위 과정을 맡게 된다.

외무고시 12회 출신으로 1978년 외교부에 들어온 오 전 대사는 외교관 생활의 대부분을 유엔 등 다자외교 분야에서 근무했다. 2013년 9월부터 지난달까지 유엔주재 대사로 근무하면서 안보리의 북한 인권 논의와 대북 제재 결의안 도출 등을 주도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최측근인 오 전 대사는 반 총장이 대선 출마시 캠프에 합류할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한국 외교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취지로 후학 양성의 길을 택했다고 한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