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헌영 과장, JTBC 출연 "최순실, 안종범 또는 제3자와 직접 일했을 수도"

[사진 JTBC 뉴스룸 캡처]

[사진 JTBC 뉴스룸 캡처]

박헌영 K스포츠재단 과장(사진)이 오늘(26일) JTBC 뉴스룸에 출연했다.

박 과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재단설립 및 업무와 관련해 기업들이 사전에 'K스포츠재단을 지원하라'는 지시를 받고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몇 장 되지 않는 기획안을 갖고 들어가도 "과할 정도로 공손하게 이야기를 했다"며 그동안 많은 기획안을 들고 기업들과 미팅을 하면서 '을'의 입장이었으나 이와는 너무도 달라 "의아하게 생각했다"는 것이다. 박 과장은 K스포츠재단에 있으면서 만난 기업들은 모두 그런 자세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박 과장은 "이러한 지시를 누가 한 것으로 보이냐"는 질문엔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또 다른 '제3자'를 꼽았다. 문체부를 비롯, 정부에서 만든 문건으로 보이는 것을 최순실 씨가 가져오면 이를 바탕으로 기획안을 작성했고, 최씨 등에게 이 기획안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나면 얼마 지나지 않아 안 전 수석에게 직접 전화가 왔다며 기업들도 안 전 수석을 통해 이야기를 들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최씨가 '제3자'를 통해 직접 일을 진행했을 수도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적으로 연관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최씨와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서로 만나거나 연락한 적이 없을 수는 있으나 제3자를 통해 안종범 전 수석과 함께 일을 진행했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안종범 전 수석도 오늘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의 현장조사에서 비슷한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공개로 진행된 조사에서 안 전 수석이 "모든 것은 대통령이 지시한대로 했다"며 K스포츠 재단 설립과 대기업 개입 과정에서 "대통령이 결정·지시하고 (나는) 이행했다"고 밝혔다는 것이다. 안 전 수석은 플레이그라운드, 더블루케이 등 최순실이 실소유중인 회사들도 마찬가지라며 "모두 대통령의 지시사항이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JTBC 뉴스룸 캡처]

[사진 JTBC 뉴스룸 캡처]

한편 박 과장은 태블릿 PC 논란과 관련해 "(태블릿 PC는) 최순실의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고영태한테 잠깐 줬던 것을 내가 봤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청문회에서 최근 적극적으로 이야기하는 모습에 시청자들이 혼란스러워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는 질문에 "그동안 언론을 통해 이런 이야기를 하지 않다보니 검찰에 가서 이런 부조리를 이야기했는지 안 했는지 모르는 상태에서 청문회에서 하는 짧은 말을 보면 그런 오해가 충분히 생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간 언론 인터뷰를 피했던 것에 대해선 "여러가지로 국민 여러분께 죄송한 마음도 있고, 부역자라는 표현을 스스로 피해가기 어렵다고 생각했다"며 두려움도 있었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