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종범 “대통령 잘못 보필한 책임지겠다”

구속영장이 청구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5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 별관에서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박종근 기자



서울중앙지법 조의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5일 밤 늦게까지 안종범(57)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정호성(47)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심사했다. 특별수사본부에서 제출한 수사 기록이 많아 이날 밤 늦게까지 기록을 검토했다.



밤 늦게까지 구속영장 심사, 정호성은 실질심사 포기

조 판사는 이날 오후 2시 서울중앙지법 서관 321호 법정에서 안 전 수석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했다. 40분간 진행된 심리에서 안 전 수석은 “대통령을 잘못 보필한 책임을 지겠다”며 눈을 감았다.



정 전 비서관은 실질심사를 포기했다.



안 전 수석에게 적용된 혐의는 직권남용과 강요미수다. 안 전 수석은 최순실(60)씨와 함께 미르·K스포츠재단을 설립하는 과정에서 53개 대기업에 774억원 상당의 출연금을 내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범인 최씨는 앞서 3일 구속됐다.



안 전 수석은 차은택(47·CF 감독)씨와 송성각(58)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이 2014~2015년 중소 광고업체 컴투게더&컴투게더PRK(이하 컴투게더)에 포스코의 계열 광고사 포레카의 지분을 넘기도록 협박하는 과정에도 관여한 것으로 조사 결과 드러났다. 우선협상대상자였던 컴투게더에 차씨 등은 지분 80%를 넘기라고 강요했지만 컴투게더가 지난해 6월 포레카를 인수하면서 강탈 시도는 실패했다. 그래서 검찰은 강요미수 혐의를 적용했다.



청와대 문고리 3인방 중 한 명인 정 전 비서관은 최씨에게 대통령 연설문과 국정 자료 등을 e메일 등으로 전달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 수사에서 최씨가 사용한 것으로 드러난 태블릿PC에서 발견된 청와대 문서 파일에는 최종 작성자의 아이디가 정 전 비서관이 사용하는 ‘narelo’로 확인됐다.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은 언론에 “정 전 비서관이 대통령 보고자료를 들고 와 최씨 등과 비선모임을 가졌다”고 말하기도 했다. 검찰은 정 전 비서관이 최근 자택에 들어오지 않는 등 소재 파악이 어렵자 법원에서 체포영장을 받아 3일 밤 11시30분쯤 그의 모친 집 앞에서 체포했다.



 



 



오이석 기자 oh.iseok@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