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반기문 총장, 이번엔 'SKT가 아들 골프 예약' 의혹…"사실 아니다"

 
대권 도전 의사를 밝힌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이번에는 아들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SK텔레콤(SKT) 뉴욕 사무소 직원들이 아들 우현씨의 골프장 예약을 잡아줬다는 내용이다.

시사저널은 26일 반 총장의 아들인 우현씨가 SKT 뉴욕사무소 직원으로 채용된 뒤 맨해튼과 뉴저지 일대 고급 프라이빗 골프장 예약을 잡아주는 등 ‘사실상 집사’역할을 해왔다고 보도했다. 시사 저널은 “그간 우현씨와 함께 일한 직원들이 사실상 현지 생활을 돕는 역할을 해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현씨는 지난 2011년 1월 SKT 미주법인 뉴욕사무소 직원으로 채용됐다. 시사저널은 “2011년부터 최 회장이 검찰수사를 받기 시작한 데다 반 총장이 유력 대선주자로 떠오르면서 (뉴욕사무소가) 반 총장 일가를 돕는 업무를 했다는 게 한인 사회 대다수의 시각”이라고 주장했다. 시사저널은 반 총장이 지난 2010년 11월 유엔글로벌컴팩트 한국 협회 초청으로 방한했을 당시 상임이사였던 최 회장을 만났고, 이후 한달 반 지난 뒤 우현씨가 채용됐다고 강조했다.

SKT는 이런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전면 부인했다. SKT측 관계자는 “한인사회에서 확인되지 않은 주장이 제기되고, 회자되는 사례가 많다. 보도에 근거가 없고, 채용 특혜도 전혀 없었다”며 “(우현씨는) IT업계 근무경력과 역량을 갖췄기 때문에 추천을 통해 채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증거도 없이 한인사회 인사의 발언만으로 특혜를 주장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며 “대선 후보에 대한 검증은 필요하지만 마녀사냥은 자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