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소득·맞벌이일수록 무자식 비중 높다

소득이 높거나 맞벌이를 하는 신혼부부일수록 자녀가 없을 확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5년 기준 신혼부부 통계결과’자료에 따르면 2010년 11월1일~2015년 10월31일 혼인신고를 한 뒤 부부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부부(이하 신혼부부)는 총 147만1647쌍이었다. 이 중 19.9%인 29만2205쌍이 남편 또는 아내가 재혼한 경우였다. 나머지 117만9006쌍은 초혼 부부였다.

초혼 신혼부부 중 무자녀 부부의 비중은 35.5%였고, 결혼 3~5년차 부부 중에서도 자녀가 없는 부부 비중이 19.3%에 달했다. 무자녀 부부 비중은 맞벌이(43%)·무주택(38%) 부부가 외벌이(30%)나 주택보유(31%) 부부보다 더 높았다. 맞벌이 부부는 자녀 수도 0.72명으로 전체 평균(0.82명)이나 외벌이 부부(0.9명)보다 적었다. 또 소득이 높은 부부일수록 자녀가 없는 비중이 높았다. 부부소득 1억원 이상 부부(7만1696쌍) 중 자녀가 없는 부부는 45%나 됐다. 통계청은 아내가 일하는 가정이거나, 부부가 모두 바쁜 가정일수록 자녀를 갖기가 힘들다는 의미로 해석했다.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