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프랑스 감정단 미인도 검찰 판정 반박 간담회

프랑스 감정단이 고(故) 천경자 화백의 '미인도'가 위작이라고 판단한 근거를 27일 공개한다. 최근 한국 검찰이 '미인도'를 진품으로 판정한 데 대한 반박이다.

25일 천 화백의 유족 등에 따르면 프랑스 '뤼미에르 테크놀로지'의 장 페니코 사장은 27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19층에서 '미인도' 감정 기법과 결과를 도출한 과정 등을 공개하는 설명회 겸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국내 언론, 미술계 인사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진위논란이 한창인 `미인도`. [중앙포토]

진위논란이 한창인 `미인도`. [중앙포토]

뤼미에르 테크놀로지 측은 자비를 들여 방한한다. '미인도'가 위작이라고 판단한 근거가 총 9가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그림을 여러 개 단층으로 쪼개 촬영한 결과를 공개하고 대조군으로 활용한 다른 작품과의 차이를 지적할 계획이다.
관련 기사
뤼미에르 테크놀로지 측은 한국 검찰이 프랑스 감정단의 방식으로 검증하면 진품조차 진품 확률이 4%대로 낮게 나온다고 주장한 데 대한 입장도 밝힐 예정이다. 필요하면 감정과정에서 한국 검찰과 주고받은 e메일도 공개할 계획이다.

뤼미에르 테크놀로지는 지난달 위작 시비가 일고 있는 '미인도'가 진품일 확률이 0.0002%라고 결론 내린 바 있다.

이후남 기자 hoon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