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천-서울 광역버스 요금 31일부터 6% 인상

인천시는 인천∼서울 광역버스 기본요금을 31일부터 6% 인상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인천과 서울을 오가는 19개 광역버스 노선의 기본요금이 2500원에서 2650원으로 올라간다. 청소년 요금은 1400원에서 1500원, 어린이는 1000원에서 1100원으로 오른다.

거리비례제도 도입된다. 이동 거리가 30km 이상일 땐 100∼700원의 요금이 추가로 부과되는 방식이다. 계양구·부평구·연수구에서 서울 강남으로 출·퇴근하는 장거리 노선 승객의 경우 광역버스 요금이 최대 3350원까지 인상된다.

이는 서울·경기 등 수도권 다른 지역 광역버스 요금보다 비싼 것이다. 서울과 경기도는 거리비례제가 없는 단일 요금제라 각각 2300원, 2400원의 요금을 유지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지난해 6월 광역버스 요금을 인상한 서울·경기와 달리 인천은 2012년 2월 이후 요금을 동결한데다 버스 노선이 길어 유류비 등의 부담이 크다"며 "여기에 버스업체 적자가 심각한 상황이라 현재 수준의 노선을 유지하려면 요금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