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군 입대 앞둔 10대 목숨 끊어…유족 "군 문제로 심적압박"

군 입대를 앞둔 10대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오전 1시10분쯤 충북 청주시 상당구의 한 빌라에서 A군(19)이 자신의 방에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아버지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군은 이날 오전 육군훈련소에 입대 예정이었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A군의 가족은 “군입대를 앞두고 전날부터 방에서 나오지 않아 가보니 숨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군이 평소 군대에 가기 싫다는 말을 자주했다는 유족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