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명진 "국민의 요구라면 서청원도 나가라고 할 수 있다"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원 내정자. 권혁재 기자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원 내정자. 권혁재 기자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원장 내정자는 26일 “인적 청산이야말로 새누리당 개혁에 가장 중요한 본질 중에 하나다. 국민들의 새누리당에 대한 엄중한 요구를 한시도 잊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날 인 내정자는 CBS와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의 요구라면 핵심 친박계, 대통령 곁에 있으면서 국정농단을 방조했던 사람들을 물러나라는 것인데 그 역할을 수행할거냐”는 질문에 “당연하다. 제가 해야될 일 중에 중요한 일 중 하나”라고 했다. 이어 “서청원 전 대표와 사적으로도 친하신데 그 분도 나가라고 할 수 있겠나”는 사회자의 질문에 “국민들이 요구하는건데 왜 그걸 못하겠느냐”고 했다. 이어 “이게 나가려는 분도 책임에 있어서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결코 가볍지 않다. 누가 누구를 손가락질 할 일은 아니고 국민들의 요구에 의해 되어져야 한다”고 했다.

인 내정자는 인적청산 규모에 대해선 “시중에서, 또 비주류에서 여덟 사람이 '최순실의 남자'라 얘기를 하는데 지금 몇 사람인지 꼽아보지는 못했다. 분명히 있는 것 같긴 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당이고, 법과 원칙이 있고 절차라는게 있다. 전세를 빼려고 해도 한 달 이상이 걸리는 일인데 시간이 좀 걸린다”고 했다.

박유미 기자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