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년 만에 잡힌 퍽치기범, 먼저 구속됐다 출소한 공범의 신고로

부산경찰청 형사과는 26일 취객을 때리고 금품을 빼앗은 황모(24)씨를 강도상해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황씨는 2012년 6월 20일 오전 2시 쯤 대구 북구의 한 맨션 인근 골목길에서 술에 취해 걸어가던 최모(23)씨를 폭행하고 215만원 상당의 금품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이 이른바 ‘퍽치기 범’을 4년 만에 잡은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이 사건은 당초 범행 발생 후 범인이 잡혀 종결된 것으로 간주됐다. 하지만 복역을 마치고 출소한 범인 두 명이 경찰에 연락해 “사실 공범 친구가 하나 더 있는데 군 입대를 앞두고 있어서 처벌 받지 않도록 숨겨줬다”고 진술했다. 이때문에 경찰은 추가 범인인 황씨를 잡을 수 있었다.

황씨는 그해 7월에도 경북 포항의 한 주택에 침입해 현금과 귀금속 등 16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황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