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특검,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조윤선 장관 집 및 문체부 압수수색 중

최순실(60ㆍ구속기소)씨 국정 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박근혜 정부의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실장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집, 문체부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이는 앞선 검찰수사 단계에서는 하지 않았던 특검의 새로운 수사 영역이라 주목된다.

특검 관계자는 23일 “반정부 성향의 문화계 인사들 목록이 정리된 일명 ‘블랙리스트’를 청와대가 작성하고 문화체육부가 이를 관리했다는 여러 증언과 자료, 고발 내용을 확보했다”며 “특검이 이런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김 전 실장과 조 장관 및 관련 부처인 문체부 등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2014~2015년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이 명단에는 약 1만여명의 문화계 인사들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 리스트는 현 정부에 비협조적인 문화계 인사들의 정부 지원 프로그램 참여 기회를 박탈하기 위해 작성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히 문체부 예술정책과에서 이를 집중 관리했다는 구체적인 증언도 나와, 특검이 이에 대한 사실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문화예술 관련 시민단체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실장 등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강요, 업무방해 혐의로 특검에 고발했다. 피고발인에는 김 전 실장 외에 조윤선 문체부 장관, 정관주 제1차관, 송광용ㆍ모철민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 등도 포함됐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세월호 관련 반정부 시국 선언을 하거나 야권 성향 대선 후보를 지지했던 연예들에 대한 정부 차원의 ‘방해 입김’이 있었다는 단서를 발견하고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