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반기문, 박연차 23만 달러 수수 보도에 “황당무계 음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에게서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보도가 나와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에 수사를 요구했다.

지난 24일 ‘시사저널’은 복수 관계자의 증언을 토대로 “반 총장이 2005년 외교통상부 장관 시절 20만 달러, 유엔 사무총장 취임 초기인 2007년 3만 달러 등 23만 달러(약 2억8000만원)를 박 전 회장에게서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25일 브리핑에서 “검찰은 신속히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며 “명명백백히 진실을 밝혀 국민이 판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 기사
하지만 반 총장 측은 “10년 동안의 임기를 마치고 귀국하는 시점에 악의적 보도가 나온 데 대해 깊은 유감으로 생각한다”이라며 “황당무계한 음해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박연차 게이트’를 수사했던 이인규 전 대검 중앙수사부장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모르는 일”이라고 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