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선 경선룰 논의 2월로 미룬 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이 대선 후보 경선룰 논의를 내년 2월로 연기하기로 했다.

당초 민주당은 ‘예산처리 직후’ 경선룰 논의를 시작할 계획이었다. 12월 말부터는 각 대선주자 측 의견을 청취해 경선룰을 만들어 내년 봄부터는 경선에 돌입한다는 스케줄을 갖고 있었다. 하지만 안규백 민주당 사무총장은 25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대선후보 경선룰에 대한 논의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결정 시기까지는 미룰 방침”이라고 밝혔다.

당초 구상보다 두 달가량 미루기로 한 셈이다. 안 총장은 “지금은 국민들이 만들어준 탄핵 정국에 집중해야 할 시기”라며 “우리끼리 대선을 놓고 손익을 계산하는 모습을 당분간 국민들에게 보여줄 필요는 없다”고 설명했다.

당 내부에서는 ‘개혁보수신당(가칭)’ 변수가 영향을 미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야권 관계자는 “탄핵소추안은 이미 국회를 떠난 만큼 야당이 딱히 더 할 수 있는 일은 없다”며 “앞으로는 새누리당과 차별화를 시도하려는 개혁보수신당과의 개혁입법 경쟁이 정국의 동력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실제 민주당은 23일 정책의총에서 개혁보수신당 출범 직후인 내년 2월 임시국회를 통해 ‘사회적참사특별법’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검찰개혁과 재벌개혁을 3대 과제로 추진하기로 결론을 내렸다.
관련 기사
기 대변인은 공식브리핑에서 “국민의당, 개혁보수신당 등에 개혁 경쟁을 제안한다”며 “ 정치 수사(修辭)는 잠시 접고, 개혁 과제에 집중하자”고 했다. 그러면서 기 대변인은 “개혁이라는 이름을 내건 정당이라면 사회적참사특별법의 패스트트랙 지정, 검찰개혁, 재벌개혁, 언론개혁에 주저 없이 임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지난 23일 의총에서 “만약 4당 체제에서 비박계 보수신당이 (입법에) 호응을 안 하면 개혁 신당이 아니라고 압박할 수 있다”고 말한 적이 있다. 민주당은 그간 냉각기를 가졌던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와도 주초 회동해 향후 국회 일정 등을 논의할 방침이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