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세훈 탈당…김문수는 남는다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오른쪽)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5일 국회에서 새누리당 원외당협위원장들과의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비박 원외당협위원장 37명이 ‘개혁보수신당’(가칭) 창당에 합류했다. [사진 김현동 기자]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오른쪽)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5일 국회에서 새누리당 원외당협위원장들과의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비박 원외당협위원장 37명이 ‘개혁보수신당’(가칭) 창당에 합류했다. [사진 김현동 기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떠나고,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남는다. 새누리당 전직 수도권 지사 두 명의 진로가 엇갈리고 있다. 새누리당 탈당파와 친박계는 25일 원외 당협위원장을 놓고서도 세싸움을 벌였다.

새누리 원외 당협위원장도 세싸움
비박 37명 “내달 5일 1차 탈당”
친박 측 53명은 당 잔류 선언

오 전 시장은 이날 김무성 전 대표 및 정병국 위원장 등과 간담회를 한 뒤 “1월 5일 탈당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오 전 시장은 서울 종로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다. 오 전 시장과 함께 원외당협위원장 37명이 1월 5일 탈당을 하겠다고 밝혔다.

37명 중엔 김을동(서울 송파병) 전 최고위원, 황진하(파주을) 전 사무총장, 김효재(서울 성북을) 전 의원, 구상찬(서울 강서갑) 전 의원 등이 포함돼 있다.

오 전 시장은 “1월 5일 최소 37명이 1차 탈당을 하고, 신당 창당 시점(1월 20일)에는 더 많은 이들이 합류할 것”이라고 말했다.

친박계도 가만있지 않았다. 정우택 원내대표뿐 아니라 지난 23일 비상대책위원장에 내정된 인명진 목사도 나서 개인적 친분이 있는 인사들에게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한다. 대구 수성갑 당협위원장인 김문수 전 경기지사, 이성헌(서울 서대문갑) 전 의원 등 잔류파 원외 위원장 53명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오 전 시장의 탈당 선언에 맞불을 놨다.

이들은 “(분당파는) 대통령 탄핵에 앞장선 후 원내대표 경선에 나섰다가 (나경원 후보가) 패배하고, 비상대책위원장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개인적·정파적 이해를 좇아 당을 분열시키는 행태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진정으로 당의 혁신과 재탄생을 원한다면 끝까지 당에 남아 백척간두 진일보의 자세로 해로동혈(偕老同穴·같이 늙고 죽어서 같이 묻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친박계 5선의 원유철 의원은 ‘개혁’을 표방한 신당의 노선에 맞서기 위해 40∼50대 의원 12명을 규합해 오는 29일 ‘새로운 보수를 위한 4050 클럽’을 만들기로 했다.
관련 기사
4050클럽에는 원 의원 외에 재선인 김명연·윤영석·이헌승 의원과 초선인 민경욱·박찬우·백승주·이만희·이양수·임이자·추경호 의원 등이 참여한다.

글=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사진=김현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