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년제 대졸 취업률 64%, 전문대는 70%

4년제 일반대의 취업률이 3년 연속 하락한 반면 전문대 취업률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은 2015년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취업통계조사 분석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2014년 8월과 지난해 2월에 4년제 일반대와 전문대·교육대·산업대·일반대학원 등을 졸업한 사람을 대상으로 지난해 말 기준으로 취업 상황을 조사한 결과다. 전체 졸업자 취업률은 지난해 67.5%로 2014년 67%보다 0.5%포인트 상승하면서 2013년(67.4%)과 비슷한 수준을 회복했다. 하지만 세부적으로 보면 4년제 일반대와 전문대의 명암이 엇갈렸다.

지난해 4년제 일반대의 취업률은 64.4%로 2012년(66%) 이후 2013년 64.8%, 2014년 64.5%에 이어 3년째 하락세를 보였다. 반면 전문대 취업률은 2014년 67.8%에서 지난해 69.5%로 높아졌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