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67세 세계 최고령 대리모 “임신 못하는 딸 대신…”

세계 최고령 대리모 출산에 성공한 그리스 여성 아나스타시아 온투. [킵토킹그리스 홈페이지 캡처]

세계 최고령 대리모 출산에 성공한 그리스 여성 아나스타시아 온투. [킵토킹그리스 홈페이지 캡처]

67세 그리스 여성이 자신의 딸의 아기를 대신 낳아 세계 최고령 대리모가 됐다.

24일 영국 텔레그래프 등 외신에 따르면 그리스 중부 라리사 인근에 사는 아나스타시아 온투는 지난 20일 아테네의 한 병원에서 1.2㎏의 여자 아이를 출산했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상태다.

온투의 딸은 43세로 지금까지 일곱 차례 임신을 시도했으나 모두 실패했다. 온투는 이런 딸을 대신해 자신의 자궁에 시험관 시술로 수정란을 이식해 임신에 성공, 31주 만에 제왕절개로 분만했다. 이로써 온투는 대리모 출산에 성공한 세계 최고령자가 됐다.

기네스북에 따르면 지금까지 딸을 대신해 대리모 출산에 성공한 최고령은 2006년 66세였던 스페인 여성 마리아 델 카르멘 보우사다 라라였다. 이 여성은 딸을 대신해 쌍둥이 아들을 출산했다. 하지만 그는 대리모 출산 3년 뒤인 2009년 암으로 사망했다.

이번 분만을 담당한 산부인과 의사 콘스탄티노스 판토스는 “대리모의 나이 때문에 임신에 회의적이었다”면서 “정말 영웅적인 할머니다.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하다”고 평가했다. 온투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엄마라기보다는 할머니라는 느낌이 훨씬 강하다”면서 “임신을 하지 못해 고통을 당하는 딸을 위한 것이었기에 나로서는 쉬운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온투의 딸은 “처음에 엄마가 나 대신 아기를 낳겠다고 했을 때 엄마에게 미쳤다고 말했고, 엄청 울었다”고 말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