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남도 뚫렸다…양산 산란계 농장에서 첫 H5형 조류 인플루엔자 확인

경남 가금류 양계농가에서 처음으로 H5형 조류 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경남도는 지난 24일 양산시 상북면 한 산란계 농장에서 키우던 닭에 대한 AI 검사를 한 결과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로 확인됐다고 25일 밝혔다. 해당 농장주는 방역당국에 “닭 몇 마리가 꾸벅꾸벅 조는 등 AI 발생이 의심된다”고 신고했다. 고병원성 여부는 농림축산검역본부 추가 검사를 통해 28일쯤 가려진다.

경남도는 해당농장을 포함해 인근 500m 이내에서 사육중인 산란계 10만6000여 마리를 예방 차원에서 살 처분 하기로 했다. AI 방역요령에 H5형이나 H7형 AI 확인 시에는 고병원성 여부와 관계없이 고병원성 AI에 준한 방역조치를 시행한다는 규정에 따른 것이다. 경남도는 또 발생농가에서 10km 이내 198농가에서 사육 중인 닭 132만여 마리를 이동 제한했다. 이들 농가의 출입 차량 등에 대한 역학조사도 진행 중이다.

올 들어 경남에는 창녕 우포늪과 창원 주남저수지 야생조류 폐사체와 분변에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됐지만 가금류 사육농가에서 AI가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양산=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