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캐럴 울려퍼진 광주 금남로 촛불집회…"탄핵 크리스마스"

성탄전야 광주 금남로 촛불집회. 오종찬 기자

성탄전야 광주 금남로 촛불집회. 오종찬 기자

크리스마스 이브에도 광주시민들은 촛불을 들었다. 24일 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 옛 전남도청 앞에서는 '제9차 박근혜 퇴진 광주시국촛불대회'가 열렸다. 박근혜 퇴진 광주시민운동본부가 연 이날 촛불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1만여 명(경찰 추산 2000여 명)이 모였다.

크리스마스 이브에 열린 이날 촛불집회는 쌀쌀해진 날씨에도 어느 때보다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치러졌다. 주말과 겹친 크리스마스 이브를 맞아 나온 연인·가족 단위 참가자들이 많았다.

시민들은 주최 측이 마련한 공연팀의 노래와 색소폰 연주를 즐기며 박 대통령 퇴진과 헌법재판소의 신속한 탄핵 결정을 촉구했다.

공연팀이 '울면 안돼' '고요한 밤 거룩한 밤' 등을 연주하자 시민들은 촛불을 흔들며 노래를 따라부르는 등 분위기가 달아올랐다. "'메리 크리스마스'가 아닌 '탄핵 크리스마스'"라며 서로에게 인사를 건네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성탄전야인 24일 광주 금남로 촛불집회에 나타난 산타가 집회첨석 어린이에게 선물을 주고 있다. 오종찬 기자


산타복 차림을 한 광주·전남 지역 청년들은 촛불집회에 나온 어린이들에게 학용품 등 선물을 나눠줬다. 산타 모자를 쓰는 등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내고 온 시민들도 있었다.

전남 지역에서는 20여곳에서 박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진행됐다. 5000여 명의 시민들은 캐럴을 박 대통령 퇴진을 주제로 한 가사로 바꿔부르며 집회에 참여했다.
광주 금남로 성탄전야 촛불집회에 참가한 어린이들. 오종찬 기자

광주 금남로 성탄전야 촛불집회에 참가한 어린이들. 오종찬 기자

광주 금남로 성탄전야 촛불집회에 참가한 어린이들. 오종찬 기자

광주 금남로 성탄전야 촛불집회에 참가한 어린이들. 오종찬 기자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