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성탄 촛불' 보며 9주째 비상근무…대통령도 관저 머물어

청와대는 24일 성탄절 연휴에도 계속된 촛불집회와 관련해 9주째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며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촛불 집회 상황을 예의주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청와대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들과 주요 참모들은 모두 전원 출근해 촛불집회 동향을 살펴보며 비상 대기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광옥 비서실장은 이날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잘 보좌하며 연말연초에 빈틈없이 공직자 역할에 최선을 다 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지난 9일 국회에서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로 인해 직무 정지 상태인 박 대통령은 이번 주말도 외부 일정을 자제한 채 관저에서 머물며 TV 중계와 참모진 보고를 통해 집회를 지켜보고 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특히 이날 박영수 특검팀에서 비선실세 핵심으로 지목된 최순실씨를 소환조사하는 등 본격 수사에 나서자 이에 대한 상황도 보고를 받으며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변호인단과 수시로 접촉하며 헌법재판소 결정에 대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