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로 "믿을 수 있는 언론사에 이미 자료 넘겼다"… JTBC 스포트라이트 공개

25일 크리스마스에 세월호 침몰 원인 진실을 공개하겠다고 한 네티즌수사대 자로가 JTBC 정통 탐사프로그램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 공개 전 풀영상을 제공했다. 

앞서 자로는 지난 22일 자신의 블로그에서 “(다큐 SEWOLX 티저 영상 관련)자료는 2중 3중으로 백업을 해둔 상태고, 믿을 수 있는 언론사에 이미 자료를 넘긴 상태”고 했다.

자로는 이규연 JTBC 탐사기획국장과의 2시간 인터뷰에서 “진실을 알았기 때문에 공개할 수밖에 없었다”며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아이들과 그 가족들을 위해, 지금이라도 제대로 된 진상조사가 다시 시작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국장은 “자로의 영상은 단순 음모 제기가 아니라,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나름대로 진지한 과학적 추정을 근거로 제작됐다”며 “세월호 침몰원인을 둘러싼 과학적 논쟁을 촉발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자로는 영상에서 세월호의 새로운 침몰 원인을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2014년 5월 검·경 합동수사본부는 세월호의 침몰 원인을 선박 증축에 따른 복원성 부족과 화물 과적, 화물 고박 불량, 급격한 조타 변침 등이라고 발표했다. 배가 떠 있을 수 없는 상태로 항해했다는 의미다.

하지만 자로는 “복원력 부족 등으로 사고원인을 설명할 수 없다”며 “세월호 침몰 원인은 외부 충격”이라고 주장했다. 복원력 수치도 정부와 달리 계산했고 진도 VTS의 레이더 영상을 새롭게 분석했다.
추천 기사
 
자로는 세월호의 침몰 원인을 다양한 각도로 다룬 8시간 49분짜리 ‘필리버스터’ 다큐 세월X(SEWOLX)를 제작했고 크리스마스에 공개한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단 자로는 공개 시간과 구체적인 내용은 비공개로 했다. 지난 23일 한 라디오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시간은 딱히 확정하지 않았는데, 가장 효과적인 시간에 대해 유가족들과 조금 더 논의가 필요한 상태”라고 말했다.

자로가 제공한 영상과 인터뷰는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를 통해 25일 오후 9시40분에 공개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