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어준의 파파이스’ 박근혜 대통령 화장대 공개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김어준이 박근혜 대통령의 화장대 모습이라며 해당 사진과 내용을 공개했다.

‘김어준의 파파이스’는 지난 23일 방송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이 영국을 방문했을 당시 썼다고 알려진 화장 세팅 사진과 방 내부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화장대 뒤편에 흰 장막과 대형 조명 여러 개가 배치돼 있다.

김어준은 현지 공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스크린, 조명 10개, 거울 이렇게 미리 세팅해야 한다”며 “거울이 굉장히 높고 넓다. 이런 걸 반드시 세팅하기 위해 사전에 매뉴얼이 통보된다고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1.5x1.5m 거울이 없으면 주문제작을 한다고 한다. 해외 순방하는데 자료가 아니라 거울을 주문하는 거다”라며 “현지에서 구할 수 없는 스크린, 트레이 등이 있으면 외교행낭이라고, 외교 문서를 들고 가는 건데 여기에 들고 간다는 거다”고 말했다.

이어 “샤워 꼭지나 조명이나 이런 건 외교 행랑에 넣어서 보낸다고 한다. 보내면 매뉴얼에 따라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세팅해야 한다. 만약에 거울이 1.5m가 아니라 1.2m면 사전에 얘기해야 한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박 대통령이 라벨링에 집착한다며 “전원 버튼에 ‘전원’, 냉수 버튼에 ‘냉수’라고 라벨을 붙이도록 했다, 써보면 아는데 왜 그래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4일 ‘최순실 국조특위’에서 김경진 의원은 박 대통령이 영국 방문당시 한 호텔에 조명과 거울, 스크린 등을 세팅한 것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김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신체나 정신 건강 상태에 관해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해당 내용이 담긴 기사를 함께 공개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