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 전 차관 “최순실 수행비서란 말 어떻게 생각하느냐” 에 대답 않고 특검 출석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4일 오전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을 공개소환했다. 김종 전 차관은 이날 푸른 수의를 입고 마스크를 쓴 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사무실에 모습을 드러냈다. “최순실 수행비서란 말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고 사무실로 들어갔다.

특검팀은 이날 오후 2시에는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최순실씨를 부를 예정이다. 특검팀은 김씨와 최씨를 상대로 삼성 등 대기업으로부터 특혜성 지원을 받은 배경과 이 과정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역할을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사진 YTN 캡처]
[사진 YTN 캡처]
해외에 페이퍼컴퍼니를 만들어 10조원으로 추정되는 자산을 빼돌렸다는 의혹,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부정 입학 및 학사 특혜 의혹 등도 조사 대상이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