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리스마스이브에 ‘강추위’…아침 최저 영하 10도

크리스마스이브이자 토요일인 24일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한파가 지속될 전망이다. 전국에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된 지역은 없다.

기상청에 따르면 24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7도까지 내려가고, 낮 최고기온 또한 3도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수도권은 영하 10도에서 영상 4도, 대전과 충청 지역은 영하 9도에서 영상 5도 의 기온 분포를 보일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대구ㆍ광주 등 남부 지방은 아침에는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겠지만 낮에는 10도 안팎으로 오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서해 상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크리스마스 이브 하늘은 맑을 것”이라며 “중부지방의 경우엔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가 더욱 낮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위는 25일 다소 누그러져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3도, 낮 최고 기온은 6도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5일 전국은 대체로 맑겠지만 제주도는 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밤에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것”이라고 예보했다. 전국의 미세 먼지 농도는 24일과 25일 ‘보통’ 수준일 것이라고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예보센터는 밝혔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