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찬오-김새롬, 1년4개월만에 파경…법원에 협의이혼 신청

JTBC 예능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인기를 얻은 이찬오 셰프와 방송인 김새롬이 결혼한지 1년4개월만에 이혼하기로 했다.

이찬오와 김새롬은 23일 오후 서울가정법원을 방문해 이혼서류를 제출했다.
이찬오 셰프와 김새롬 부부의 웨딩 사진. [사진=김새롬 인스타그램]

이찬오 셰프와 김새롬 부부의 웨딩 사진. [사진=김새롬 인스타그램]

김새롬의 소속사 초록뱀 E&M은 "두 사람이 결혼 생활을 마무리하기로 하고 원만한 합의를 거쳐 협의 이혼 절차를 밟는 중"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수 개월 동안 별거해오다 끝내 갈라서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난지 4개월만인 지난해 8월 결혼했다.

이 셰프는 냉부, 쿡가대표 등 왕성한 방송활동을 하다가 지난 5월 한 여성과 함께 있는 동영상이 인터넷에 유포되면서 불륜 논란이 일어 활동을 중단하고 본업인 레스토랑 운영에 집중해왔다.

김새롬은 이혼 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방송 활동에 전념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