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원내 1당 앞둔 민주당 “검찰·재벌 개혁안 2월 국회서 처리”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에 참석해 단상으로 나가고 있다. 추 대표는 이날 앞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을 탈당하기로 한 비박계를 향해 “친박계와 함께 박정희 체제의 기득권을 누린 세력”이라며 강력 비난했다. 왼쪽은 우상호 원내대표. [사진 김현동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에 참석해 단상으로 나가고 있다. 추 대표는 이날 앞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을 탈당하기로 한 비박계를 향해 “친박계와 함께 박정희 체제의 기득권을 누린 세력”이라며 강력 비난했다. 왼쪽은 우상호 원내대표. [사진 김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새누리당 비박계의 ‘개혁보수신당’(가칭) 출범에 맞춰 내년 2월 임시국회에서 ▶사회적참사특별법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검찰개혁 ▶재벌개혁을 3대 과제로 추진하기로 했다.
추천 기사
민주당은 23일 비공개 정책의원총회를 열어 비박계 신당 출범에 대비한 대응전략을 논의한 뒤 이같이 결론을 내렸다.

공수처 설치, 주주대표소송제 등
세월호법 포함 3대 과제 추진
비박 신당 겨냥해 이슈 선점 전략
비박 신당이 찬성 땐 법안 통과
반대하면 ‘반개혁’으로 공격
우상호 “1월부터 드라이브 걸자”

검찰개혁과 관련해선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검찰의 직접수사권 폐지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의총에서 전해철 의원은 “공수처 설치 법안 통과에 집중하되 검경 수사권 조정 문제도 다루자”고 제안했다. 재벌개혁과 관련해선 자회사의 위법행위로 손해를 본 본사 주주들이 자회사 측 경영진에 소송을 거는 ‘주주대표소송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상법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내년 1월에는 국민의당 전당대회(15일)와 신당 창당(20일)이 예정돼 있어 국회 소집이 어려우니 우리가 먼저 1월부터 경제개혁과 재벌개혁의 드라이브를 걸고, 2월 국회에서 (관련 법안을) 처리할 것”이라며 “만약 4당 체제에서 비박계 보수신당이 (입법에) 호응을 안 하면 개혁 신당이 아니라고 압박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새누리당에서 30여 명이 이탈해 신당이 탄생하면 정국 지형은 4당체제로 변하고, 121석의 민주당은 원내 1당 지위를 얻는다. 신당이 민주당이 내건 입법과제에 찬성하면 법안 통과라는 목적을 달성할 수 있고, 반대하면 ‘반개혁 프레임’으로 공격할 수 있다는 게 민주당의 계산이다.

민주당은 재벌·검찰 개혁에 앞서 세월호 사고와 가습기 살균제 사건을 묶은 사회적참사특별법안의 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추진하기로 의총에서 결정했다. 그런 뒤 실제로 이날 오후 해당 법안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로 보내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했다. 환노위는 16명의 위원 중 야당이 10명(62.5%)이다.

국회 상임위에서 재적 위원 ‘5분의 3’ 이상이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하면 여야 합의가 없어도 330일 경과 후 본회의에서 자동으로 의결 절차를 밟게 된다. 사실상 새누리당이 연장을 반대해온 세월호특별법이 다시 본회의에 오르게 되는 셈이다.

우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신당은 유승민 의원의 노선대로 안보는 보수, 경제·사회는 개혁적 노선을 취하면서 경제민주화 등을 내걸 것”이라며 “우리랑 개혁경쟁을 할 수밖에 없고, 어떤 건 신당이 먼저 치고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고 의원들이 전했다.

당 일각에선 신당 출범이 오히려 입법에 유리한 환경이 될 거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 민병두 의원은 “새누리당 비박계가 탈당하면 핵심 상임위인 국회 법사위원회와 정무위원회 등에서 새누리당이 자주 쓰는 입법지연전술인 안건조정제도가 불가능해진다”고 말했다.

안건조정제도는 상임위 재적 3분의 1 이상이 신청하면 안건조정소위가 구성돼 신속한 법안 처리를 못하게 하는 제도다. 비박계가 탈당하면 상임위 곳곳에서 새누리당이 3분의 1 미만이 된다는 뜻이다.

◆국민의당 개헌 즉각 추진 당론 채택=국민의당은 이날 의총을 열어 개헌 추진을 당론으로 정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조기대선 시 대통령 후보들이 개헌 공약을 하고 2018년 지방선거 시 국민투표를 한다는 로드맵대로 추진한다”고 말했다. 김성식 정책위의장은 “내년 1, 2월 국회에서 비박계도 국민이 바라는 기득권 타파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최순실 부정재산 몰수 ▶재벌개혁 ▶국정교과서 폐기 ▶검찰 개혁 ▶교육 개혁 등을 우선 처리하기로 한 상태다.

글=위문희·안효성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사진=김현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