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윈도 10, 베네수엘라에선 단돈 4200원?

크리스마스를 맞이한 마이크로소프트(MS)의 선물일까. 23일(한국시간 기준) 한때 국내에서 MS의 최신 운영체제(OS) ‘윈도우10’를 4200원에 구매 가능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클리앙을 비롯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따르면 MS 웹페이지에서 국가 설정을 베네수엘라로 할 경우, 윈도 10 프로가 2.299 볼리바르(Bs.F. 2.299)로 판매됐다. 2.299 볼리바르는 3.47 달러로 원화로 환산할 경우 약 4200원에 불과하다.

현재 윈도 10 프로의 국내 정식 가격은 31만원(부가세 포함)이다. 온라인 동향만 재빨리 알아차렸다면 국내 가격의 약 1% 수준에 컴퓨터 OS를 최신 사양으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었다는 의미다.

이번 사태는 베네수엘라의 하이퍼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자국 화폐인 볼리바르의 가치가 터무니없이 낮아진 가운데, MS 웹페이지 내 지역 설정 오류로 인해 발생한 해프닝으로 추정되고 있다.

24일 오전 2시 현재 MS는 웹페이지 설정을 바로 잡았다. 더 이상 윈도 10 프로를 싼 가격에 구매할수 없게 됐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