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입산 계란 관세 한시 면제…알 낳는 닭 수입도 늘리기로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에 따른 계란 품귀 현상이 이어지면서 정부가 일시적으로 관세를 면제해 계란 수입을 늘리기로 했다. 국내 계란 생산을 늘리기 위해 알 낳는 닭(산란계) 수입도 확대하고, 사육 농가가 보유한 계란을 일정 기간 외부로 내놓지 못하도록 하는 조치도 완화하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2일 기준 계란의 소비자가격은 지난달 말보다 27.1%, 산지가격은 37% 올랐다. 전체 산란계 중 22.8%에 달하는 1593만4000마리가 AI 방역 과정에서 살처분됨에 따라 계란 공급량이 줄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계란을 원료로 쓰는 제빵·식품업체도 타격을 입고 있다. 국내 최대의 제빵업체인 SPC그룹은 22일부터 전체 569개 제과·제빵 제품 중 19가지의 생산을 중단했다. SPC그룹 관계자는 “하루에 필요한 6만 판(30개들이)의 계란 중 70% 정도만 구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런 공급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농식품부는 흰자·노른자·액상전란 등 8개의 계란 가공품을 수입할 때 내는 관세(8~30%)를 한시적으로 면제하기로 했다. 김상경 농식품부 축산경영과장은 “국내 제과·제빵업체의 가공용 계란 사용량은 전체 유통량의 21.5%”라며 “가공용 계란 사용이 늘면 과자·빵 가격이 안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선란 수입도 늘린다. 이를 위해 수입산 신선란에 붙는 관세(27%)를 면제하고 수입에 드는 항공 운송비를 50~100% 지원한다.

치솟는 가격 잡기 나선 정부
사육농가 신선란 반출 제한 완화
제과업계 일부 제품 생산 중단도

농식품부는 지난 20일 미국산 계란 가격을 기준으로 항공 운송비를 100% 지원할 경우 계란 한 판(30알)의 소매가격을 1만1760원에서 7200원으로 낮출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다만 항공운송비 지원 비율은 향후 시장 상황에 따라 결정하기로 했다.

계란 반출과 닭 이동 제한도 완화한다. 현재 지방자치단체는 사육 농가가 닭 상태를 1주일간 지켜본 뒤 이상이 없으면 계란을 반출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 전용 이동 차량이 있는 농가는 소독을 철저히 하는 것을 전제로 계란을 유통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정부 대책의 실효성이 크지 않을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한 양계업계 관계자는 “계란 수입을 위해 물량 확보·검역·운송 등의 과정을 거치는 데 3개월 이상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 식품업체 관계자는 “필요한 것은 가공용이 아닌 신선란 ”이라며 “물량이 빨리 확보되지 않으면 제품을 생산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이동·반출 제한은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현주 기자, 세종=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