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JTBC] 정형돈 중국에서도 현지인 완벽 변신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의 정형돈은 패키지 여행으로 떠난 중국 장가계에서 완벽한 현지인으로 변신한다. 첫 여행지인 태국에서 전통의상 체험을 하며 기념사진을 남겼던 4명의 멤버들은 이번 여행에서도 전통의상 차림으로 기념사진을 찍는다. 장가계 지역 소수민족 전통 의상에 도전한 멤버들 중 단연 돋보인 것은 바로 정형돈. 화려한 장신구와 의상을 두르고 나타난 정형돈은 완벽하게 현지화된 비주얼을 뽐내며 ‘글로벌 안면’의 존재감을 과시한다.

현지인과 나란히 선 정형돈의 모습을 본 멤버들은 “누가 현지인인지 모르겠다”며 “오히려 형돈이에게 돈을 주고 함께 기념사진을 찍어야 할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인다. 한편 여행 필수품으로 흑채를 챙기며 ‘흑밍아웃’을 한 김용만은 안정환을 은밀히 불러 흑채를 뿌려준다. 안정환은 “소문은 내지 말아달라”고 당부하면서도 이내 흑채에 매료돼 김용만에게 국대급 손놀림을 선보이며 흑채를 뿌려주는 등 안사람과 바깥사람의 우애를 다진다. 24일 오후 9시 40분 방송.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