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18명 태운 리비아 여객기 공중납치…몰타에 비상 착륙

118명을 태운 북아프리카 리비아 국내선 비행기가 23일(현지시간) 오전 공중 납치돼 지중해 상 몰타국제공항에 비상착륙했다.

영국 BBC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2분(한국시각 오후 7시 32분) 리비아 아프리키야(Afriqiyah) 항공 A320 여객기가 몰타국제공항에 착륙했고 비상대기팀과 협상팀이 현장에 급파됐다.

납치범 2명은 비행기를 수류탄으로 폭파하겠다고 위협하며 대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객기는 이날 오전 리비아 남부 사브하를 출발해 수도 트리폴리로 향하던 중 공중 납치됐다. 납치 이유와 배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비행기에는 승객 111명과 승무원 7명이 탑승했고 승객 중에는 유아 1명도 포함됐다.

몰타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던 다른 항공편은 모두 다른 공항으로 향했고 공항 운영은 임시 중단됐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