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 '폭로의 달인' 노승일…폭로, 어디까지 해봤니?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위 5차 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뜨거운 폭로전을 펼친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추가 폭로를 예고했다.

노 부장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파장이 클 것 같다”고 운을 뗀 뒤, “우병우가 차은택)의 법적 조력자를 소개했다고 들었다”고 폭로했다.

이날 참고인에서 증인으로 신분이 교체된 노 부장은 ‘결론적으로 우병우와 최순실은 잘 안다는 뜻이냐’는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의 질문에 “그렇다고 볼 수 있다”고 답했다.

노 부장은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그리고 삼성과도 싸워야 한다”며 추가 폭로를 예고했다.
핵심 증거들을 거침없이 폭로한 ‘폭로의 달인’ 노승일 부장의 폭로전을 영상에 담았다.

글·영상=김수지 kim.sooji@joonganga.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