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우조선 자회사 디섹 매각

대우조선해양은 23일 사모투자전문회사인 키스톤PE와 자회사인 디섹(주)의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공시했다. 매각금액은 약 700억원이다. 이와 함께 1조원 규모의 영구채를 오는 29일 발행할 예정이다. 30년 만기에 이자율은 3.0%이다. 영구채 발행이 완료되면 대우조선해양 부채비율은 900% 정도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 자회사 디섹 매각…영구채 발행 등 공시
사모투자전문사인 키스톤PE에 약 700억원에 넘겨
오는 29일 1조원 규모 영구채도 발행

디섹은 선박과 해양플랜트 제품의 설계와 품질검사 등을 전문으로 하는 대우조선의 자회사다. 올해 3분기까지 매출액 3637억원, 영업이익 344억원, 당기순이익 185억원을 달성했다. 대우조선 자회사 중 영업실적과 재무구조가 건실한 편이다.

대우조선은 디섹의 원활한 독자 운영과 매각에 따른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대우조선해양이 보유하고 있는 설계관련 프로그램과 데이터 등을 디섹에 지속적으로 제공하는 서비스계약도 함께 체결했다. 이를 통해 대우조선해양은 매각대금 외에 서비스제공에 대한 약 124억원의 사용료를 받는다. 그동안 대우조선해양은 경영정상화를 위해 자회사를 비롯한 자산 매각을 시도해왔다. 최근엔 서울 을지로 사옥을 1700억원에, 마곡R&D센터 부지를 470억원에 매각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