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업은행장에 김도진 현 부행장 제청

금융위원회는 김도진 현 기업은행 부행장(57·사진)을 신임 기업은행장으로 임명 제청했다고 23일 밝혔다. 기업은행장은 금융위원장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명한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인사권을 행사할지가 불투명하다는 관측도 있었지만 임명 절차를 진행키로 했다.

김 부행장은 27일 임기가 만료되는 권선주 행장의 뒤를 잇게 된다. 기업은행으로서는 세 번 연속 내부 출신 행장이 탄생했다. 1985년 입사한 김 은행장은 기업은행 경영전략그룹장, 본부기업금융센터장, 남중·남부지역본부장을 거쳤다. 경북 의성 출신으로 대구 대륜고와 단국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기업은행장 인사가 이뤄짐에 따라 내년 초 임기가 만료되는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수출입은행장에 대한 인사권도 황교안 권한대행이 행사하게 될 전망이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