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님이 시킨건 해야…" CF 걷어찬 최민수, 속타는 아내

[사진 `엄마가 뭐길래` 캡처]

[사진 `엄마가 뭐길래` 캡처]

배우 최민수가 CF 출연 제안을 거절해 아내의 분노를 샀다.

22일 방송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는 배우 최민수와 그의 아내 강주은이 출연했다. 최민수는 굴러 들어온 CF 출연을 걷어차 강주은을 답답하게 만들었다.

최민수는 자신의 아들과 다림질을 하고 있었다. 이 때 매니저로부터 최민수에게 전화가 왔고, "CF 들어왔다. 우리가 백수 탈출을 한다"라며 기뻐했다. 최민수 역시 "어마어마한 거냐"라며 맞장구쳤다.

하지만 최민수는 강주은이 시킨 일 때문에 CF 미팅을 포기했다. 이후 인터뷰에서 "마님이 시키신 건 해야 한다. 이게 잘못된 거냐"고 주장했다.

강주은은 "아내 입장에서는 경제적인 상황을 생각해야 한다"라며 "일에 관련된 전화가 왔다. 근데 자기가 안 갔다. 사람이 이 나이쯤 되면 판단할 수 있지 않냐. 이해가 안된다"라며 쏘아붙였다. 강주은은 "이런 일이 얼마나 많았겠냐. 내가 숨을 쉬고 살아 있다는 게 기적이다"라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