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와이파이 이름에 ‘갤럭시노트7’ 적었다가…비행기 회항할 뻔

비행기에 타고 있던 승객이 찍은 와이파이 핫스팟 목록. [트위터 캡처]

비행기에 타고 있던 승객이 찍은 와이파이 핫스팟 목록. [트위터 캡처]

미국 국내선 비행기 안에서 한 승객이 와이파이 이름을 ‘삼성 갤럭시노트7(Samsung Galaxy Note7_1097)’으로 적었다가 착륙이 지연되고 회항할 뻔한 소동이 벌어졌다고 영국 BBC 방송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갤럭시노트7은 출시 직후 폭발이 지속 발생해 미 연방항공청(FAA)으로부터 기내 반입 금지 품목으로 지정돼 있다.

비행기 회항 소동은 지난 20일 샌프란시스코에서 보스턴으로 향하던 버진 아메리카 항공사 소속 358편 여객기에서 발생했다. 한 승객이 기내에서 노트북을 켠 순간 활성화된 핫스팟 목록에 ‘삼성 갤럭시노트7’이 있었던 것. 이에 깜짝 놀란 승객은 즉시 승무원에게 이 사실을 신고했고 당시 한밤중이었던 기내에선 갤럭시노트7을 찾는 수색작업이 실시됐다.

기장은 방송을 통해 “농담이 아니다. 우리는 갤럭시 노트7을 찾을 때까지 모든 불을 켜고 승객들의 짐을 검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 “아무도 자수를 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회항해야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결국 한 승객이 자백을 했지만 그는 갤럭시 노트7을 갖고 있지 않았다. 그는 단지 자신의 와이파이 네트워크(SSID) 이름을 삼성 갤럭시노트7으로 바꿨을 뿐이라고 말했다.

한바탕 소동이 끝난 후 기내에는 “신사 숙녀 여러분, 기기를 찾았습니다. 운이 좋게도 기기 이름만 삼성갤럭시노트7이었을 뿐 실제로 갤럭시노트7은 없었습니다”라는 방송이 흘러나왔다.

BBC는 “회항 사태까지 벌어지진 않았지만 이 소동으로 착륙 시간이 크게 지연돼 다른 항공편이 취소되는 등 후속 피해가 있었다”고 전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