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두언 "지난 대선 때 박근혜 안찍었다…박근혜-최태민 관계는 19금"

정두언 전 의원

정두언 전 의원


 새누리당을 탈당한 정두언 전 의원이 23일 “지난 대선에서 한나라당 국회의원이지만 박근혜를 찍지 않았다”고 말했다.

"비박계 원내대표 지고 X망신"


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부끄러운 얘기지만 이 분이 대통령이 되면 안된다는 것을 저는 알고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냥 (투표지) 중간에다 찍었다. 비난받을 얘기를 고백하는 것”이라며 당시 새누리당 후보였던 박근혜 후보를 찍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2007년 이명박-박근혜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최태민씨(최순실의 부친)의 관계가 담긴 녹취록을 확보했었던 사실도 공개했다. 그는 “이른바 ‘19금(성인물)’에 해당하는 얘기가 많았다”면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추천 기사
정 전 의원은 새누리당 내 친박(박근혜)계에 대해 “지금까지 그렇게 엽기적인 저질 정치를 보였는데 새로운 정치를 하겠다는 것 자체가 소가 웃을 일”이라며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입국과 동시에 추가 탈당이 이뤄지고, 결국 영남 지역당으로 쪼그라들어 나중에는 결국 사라질 것”이라고 비난했다. 최근 탈당선언을 한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들에 대해서는 “X망신을 당하고 나왔다”며 “원내대표 경선에서 지고 쫓겨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