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옥시 본사 사과 받아내고 피해자 구제특별법 이끌어

새뚝이 2016 ④·끝 사회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모임 강찬호 대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모임 강찬호 대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가족 모임’의 강찬호(46) 대표에게 올해는 어느 때보다 뜻깊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고에 대한 국정조사가 이뤄지고 피해자구제특별법도 이달 초 발의됐기 때문이다. 정부가 가습기 살균제 피해를 공식 인정한 지 5년 만이다. 강 대표의 딸(9)은 2011년 폐렴에 걸렸다. 가습기 살균제를 1년 넘게 쓴 결과였다. 딸은 2014년 ‘피해 1단계’(인과관계 거의 확실) 판정을 받았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모임 강찬호 대표

강 대표는 2011년 피해자 모임이 결성된 이후 줄곧 그 목소리를 대변해 왔다. 지난해 6월엔 딸과 함께 영국 런던의 옥시 본사를 항의 방문했다. 지난 9월에 는 옥시 본사의 첫 공식사과를 이끌어냈다.

“모두가 우리 딸과 피해자들의 미래를 위한 일 이었어요.” 그는 전 국민적인 옥시 불매운동이 올해 가장 보람 있는 일이었다고도 했다. 강 대표는 “내년 2월에 특별법이 꼭 통과되면 좋겠다” 고 말했다.
 
새뚝이
기존의 장벽을 허물고 새 장을 연 사람을 말한다. 독창적인 활동이나 생각으로 사회를 밝히고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사람 또는 단체다. 중앙일보는 1998년부터 매년 연말 스포츠·문화·사회·경제·과학 분야에서 참신하고 뛰어난 성과를 낸 이들을 새뚝이로 선정해왔다.

성시윤 기자 sung.siy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