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혼모 2만4000명 첫 통계…인구센서스 항목 바꾼 ‘투사’

새뚝이 2016 ④·끝 사회
2만4000명. 지난 9월 통계청의 ‘2015 인구센서스’에서 공개된 미혼모 숫자다. 국내 미혼모에 대한 공식 통계가 나온 건 처음이다. 그동안 미혼모 문제는 우리 사회에서 ‘음지’나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관련 단체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국민 인식이 변화함에 따라 점차 ‘양지’로 나오고 있다.
미혼모지원네트워크 박영미 대표

미혼모지원네트워크 박영미 대표

변화의 중심엔 박영미(55) 미혼모지원네트워크 대표가 있다. 여성 운동에 몸담았던 박 대표는 2006년 미혼모 문제를 처음 접한 뒤 10년째 한길만 걷고 있다. ‘투사’를 자처한 그의 노력에 분위기가 조금씩 개선되고 있다. 통계청이 인구센서스 항목에 미혼부·모를 추가한 게 대표적이다. 지난해 말 시작한 미혼모들의 연극 ‘미모되니깐’은 올해 두 번째 시즌 을 마쳤다. 미혼모들이 무대에 올라 본인의 경험을 전달하고 관객들과 정책 대안을 토론하면서 호응이 컸다. 박 대표는 “결혼과 상관없이 아이를 낳아서 기르는 게 행복하다는 생각이 확산되면 미혼모 문제, 저출산 현상 모두 해결할 수 있다”고 말한다.
 
새뚝이
기존의 장벽을 허물고 새 장을 연 사람을 말한다. 독창적인 활동이나 생각으로 사회를 밝히고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사람 또는 단체다. 중앙일보는 1998년부터 매년 연말 스포츠·문화·사회·경제·과학 분야에서 참신하고 뛰어난 성과를 낸 이들을 새뚝이로 선정해왔다.

미혼모지원네트워크 박영미 대표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