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 5차 청문회] 야당 의원들 우병우에 "세다 세""법꾸라지 2탄"

22일 최순실 국정 농단 국정조사특위 5차 청문회에 참석한 야당 의원들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부인과 모르쇠로 일관하는 답변 태도에 혀를 내둘렀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회의장을 빠져나와 화장실에 가는 길에 취재진에게 “우병우 세다, 세”라고 한마디를 던졌다. 그는 “우병우의 전략은 두 가지다. ‘모른다’고 하거나 대답을 하더라도 단답형으로 하는 것”이라며 “교활한 악마”라고 했다. 민주당 박범계 의원도 화장실로 향하며 “당당하게 근거를 댈 줄 알았는데 모르쇠만 했다”며 “김기춘 법꾸라지 2탄”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대통령을 보좌할 깜냥이 안 되는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김성태 특위 위원장은 우 전 수석에게 “우병우 증인은 답변 자세와 태도가 불량하다”며 “본인 자신도 어렵게 선 마당에, 국민들에게 진솔한 자세와 마음가짐으로 책임감 있게 답변해달라”고 요청했다. 우 전 수석은 “국민들에게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진상 규명하는 자리인 만큼 있는 그대로 말하는 것 뿐”이라고 답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