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여옥 대위, 육군장교 정복 입고 청문회 출석…신보라는 왜 사복?

박근혜 대통령에게 정맥 주사를 시술한 의혹을 받고 있는 청와대 간호장교 조여옥 대위가 정복을 입고 청문회에 출석했다.조 대위는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는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위 5차 청문회’에 출석하기 위해 대위 정복을 입은 채 등장했다.

같이 간호장교로 복무했던 신보라 전 대통령경호실 의무실 간호장교가 지난 14일 3차 청문회에 사복을 입고 출석한 것과는 대조되는 모습이다.

당시 신씨는 검은 치마와 회색 상의 정장 차림으로 등장했다. 신씨는 전역했으나 조 대위는 아직 현역 육군장교이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신씨는 간호사관학교 출신으로 6년의 의무복무 기간을 마치고 지난해 2월 청와대 파견 종료와 함께 전역했다. 조 대위는 현역으로 복무하며 미국에서 연수를 받는 중에 청문회 참석을 위해 귀국했다.

조 대위와 함께 근무한 신보라 전 청와대 간호장교는 3차 청문회에서 “조 대위가 주사를 잘 놓는다”라고 증언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