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년 서울아파트 분양 53%↑…일반 2만4800가구





【서울=뉴시스】오동현 기자 = 내년 서울 신규 아파트 분양물량이 올해보다 1.5배 이상 많을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86%가 재개발·재건축 아파트다.



22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새해 서울에서 공급되는 아파트는 총 5만4335가구(임대·뉴스테이 제외)다. 일반분양분은 총 2만4858가구로, 올해 일반분양 1만6237가구 대비 53.1% 증가할 전망이다.



서울은 신규 아파트를 지을 부지확보가 어렵기 때문에 주로 정비사업에 의존하고 있다.



서울 일반분양분 중 재건축, 재개발 등의 정비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86.4%(2만1474가구)에 달한다. 재개발 일반분양분이 1만2603가구로 재건축 보다 많은 비중(58.7%)을 차지한다. 이는 올해 재개발 비중(45.0%)보다 13.7%포인트 증가한 수준이다.



KCC건설은 중구 신당동 신당11구역을 재개발한다. 총 176가구 가운데 104가구를 1월에 분양할 예정이다.



SK건설과 현대산업개발은 은평구 응암동 응암10구역을 재개발해 백련산 SK뷰 아이파크를 짓는다. 총 1305가구 가운데 461가구를 4월께 분양한다.



대림산업은 송파구 거여동 거여마천뉴타운 거여2-2구역을 재개발한다. 총 1199가구 가운데 378가구를 4월께 분양한다.



GS건설은 마포구 염리동 염리3구역을 재개발한다. 총 1671가구 중 436가구를 6월에 분양할 계획이다.



롯데건설은 동대문구 전농동 청량리4구역을 재개발해 총 1372가구를 짓는다. 이중 1291가구를 8월께 분양한다. 4구역은 주상복합 아파트, 호텔, 사무실, 오피스텔, 백화점 등이 함께 조성되는 복합개발 사업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재개발 비중 증가는 최근 분양시장 호조와 맞물려 사업추진이 활발해진 데다 철거, 멸실 지연 등으로 불가피하게 분양시기가 늦춰진 곳들이 다수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권 팀장은 "서울은 신규 아파트 공급에 있어서 정비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절대적"이라며 "청약자격이 까다로워지고 대출, 전매도 어려워지는 만큼 사전 준비 없이 청약을 해서 당첨이 취소되는 실수가 없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odong8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