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일부터 담뱃갑에 '섬뜩' 흡연경고그림

[사진 보건복지부 제공]

해외에서만 볼 수 있었던 담뱃갑의 흡연경고그림이 내일(23일)부터 도입된다.

이 그림은 담배 제조업체가 23일부터 반출하는 담배에 적용된다. 경고그림이 적용된 담배가 시중에 풀리기까지는 약 한 달이 걸려 일반 판매점에선 내년 1월 말 또는 2월 초에 찾아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 보건복지부 제공]

[사진 보건복지부 제공]

앞으로 담뱃갑 포장 앞뒷면의 65%는 의무적으로 경고그림과 문구로 포장해야 하며 폐암과 후두암, 뇌졸중, 성기능 장애 등 10가지 폐해가 이미지로 담기게 된다.
흡연경고그림이 적용된 담배는 대국민 홍보 차원에서 일부 물량이 서울 여의도, 강남역, 홍대, 광화문 등지의 편의점에서 먼저 진열·판매된다.
관련 기사
이같은 경고그림은 2001년 캐나다에서 처음으로 도입됐다.  

호주의 담뱃갑 경고그림

말레이시아의 담뱃갑 경고그림
각국마다 경고그림의 크기나 수위, 내용은 다르지만 흡연의 폐혜에 대한 인식, 청소년 흡연 예방 등에 일부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