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헌 입장 밝힌 황교안 “동의하는 부분 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21일 “지금 단계에서 개헌 시점을 말하기는 어렵지만, 국민의 뜻을 모아 국민과 함께 개헌의 발걸음을 걸어가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다.

국회 대정부질문 이틀째 출석
“최순실에 부역” 비박 하태경 공격에
“말 함부로 말라” 고성 주고받기도

황 대행은 새누리당 이채익 의원이 “국민의 70%가 개헌 필요성에 공감한다고 한다. 정부도 동의하느냐”고 묻자 “동의하는 부분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행은 또 “‘탄핵심판이 기각될 경우 혁명밖에 없다’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발언을 어떻게 보느냐”는 이 의원의 질문에 “어떤 경우에도 헌법에서 정한 절차와 방법을 따르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검에서 청와대 압수수색 요청이 오면 수사에 협조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세균 국회의장(오른쪽)이 21일 오후 비경제 분야대정부질문을 위해 국회 본회의장에 출석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 오종택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오른쪽)이 21일 오후 비경제 분야대정부질문을 위해 국회 본회의장에 출석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 오종택 기자]

이날 황 대행과 의원들 사이에선 날 선 대립도 연출됐다.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황 대행이) 최순실에게 부역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하자, 황 대행은 “함부로 말하지 말라”면서 고성이 오갔다. 하 의원은 “윤전추·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연가를 허락받고 청문회에 불출석했다”며 “이들을 도와주고 조직적으로 빼돌린 부서장에 대해 조사하고 경질하겠다고 이 자리에서 약속하라”고 압박했다. 이에 황 대행은 “내용을 알아보겠다”고만 답했다. 그러자 하 의원은 “명백히 답변하지 않으면 최순실에게 부역한다는 비난을 받을 수도 있다. 촛불에 타 죽고 싶으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행도 격앙된 목소리로 “함부로 말하지 마십시오. 부역이라니요”라고 받아쳤다. 또 하 의원이 질의 때 손가락으로 황 대행을 가리키는 것도 문제 삼아 “말할 때 삿대질하지 말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민주당 노웅래 의원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 “촛불 민심은 황 대행도 공범이라고 한다”고 지적하자 황 대행은 “제가 대통령을 잘못 보좌한 책임이 크다”면서도 “공범과 책임의 문제는 전혀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노 의원은 또 “이화여대 특기생 모집을 앞두고 박근혜 대통령이 최경희 총장에게 직접 전화해서 정유라를 잘 봐 달라고 부탁했다는데 확인했느냐”며 의혹을 제기했다. 노 의원은 대정부질문에서 근거를 제시하진 않았다. 이에 이준식 교육부 장관은 “그 부분은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박 대통령 변호인단은 해명 자료를 통해 “‘대통령의 정유라 부정입학 로비 전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유은혜 의원은 황 대행에게 “탄핵에도 불구하고 국정교과서를 강행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사가 총리를 통해 교육부 장관에게 압력으로 들어가지 않도록 약속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황 대행은 “주무 부처 의견이 1차적이지만 부총리와도 상의해 처리를 할 것”이라며 “그런 압박이나 개입이 국정에 있어선 안 될 일”이라고 답했다. 또 사드 배치와 한·일정보보호협정 문제에 대해선 “북한의 핵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글=박성훈·위문희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사진=오종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