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 그대로 자기 배를 '꼬아 버린' 아티스트

 
한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배를 묶은 듯한 착시현상을 주는 영상을 공개해 화제다.
 
지난 19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세르비아 출신의 미르자나 키카 밀로세비치(Mirjana Kika Milosevic)가 만들어낸 착시 효과에 대해 소개했다.

공개된 3분가량의 영상에서 미르자나는 화장품으로 복부에 그림을 그려 넣었다. 그는 갈색 펜으로 복부에 선을 그리면서 시작한다. 이후 더 밝은 색의 펜과 하이라이터로 으로 선 주위를 따라 그린다.
그려 넣은 색을 문지르거나 덧칠하는 등 그는 복부의 로프를 더 자세히 묘사했고 어두운 색의 펜으로 색을 덧입히기도 했다.
 
또한 미르자나는 더 실감나는 효과를 위해 색을 칠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배를 양 옆으로 움직이기도 했다.
 
미르자나는 5000명 이상의 구독자를 지닌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며 개인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3만5000명가량의 구독자가 있다. 그는 11살 때 처음 벽화를 그렸고 27세에는 수퍼마마라는 필명을 사용하며 세르비아에서 벽화가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