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천경자 유족, '진품'이라는 검찰 수사 결과 반박

천경자(1924∼2015) 화백의 그림 `미인도`.

천경자(1924∼2015) 화백의 그림 `미인도`.

고(故) 천경자 화백의 유족 측이 '미인도'에 대한 검찰 수사결과를 조목조목 반박하는 공식입장을 내놓았다. 그림이 진품이라는 검찰 수사결과와 반대로 진품이 아니라는 주장이다. 유족 측 공동변호인단은 20일 발표한 자료에서 "'미인도'의 원소장자가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이라는 사실이 진품이라는 증거는 되지 못한다"고 밝혔다.

변호인단은 오종해 중앙정보부 대구 분실장이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에게 '미인도'를 선물했고, 따라서 그림이 진품이라는 검찰의 입장에 대해, 그 이야기는 생전 천 화백도 얘기한 적이 있다며 '오씨가 천 화백의 그림을 가져간 적은 있지만 진품 논란이 있는 '미인도'보다 훨씬 작은 사이즈라고 했다'고 밝혔다. 또 김 전 중앙정보부장의 몰수 재산 가운데 가짜 골동품이나 그림이 많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미인도가 진품이라고 확신할 수 없다고 했다.

천 화백의 작품 표구를 많이 한 동산방 화랑의 화선지와 액자로 표구했다는 대목에 대해서도 "문제의 그림 액자를 동산방에서 만든 것은 분명하지만, 동산방 화랑 대표가 그림을 천 화백이 가져왔는지 아니면 다른 사람이 가져왔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발언했다"고 했다.
관련 기사
맨눈으로 관찰되지 않는 압인선이 확인됐고, 값비싼 석채 안료를 사용한 부분에 대해서도 "송곳 같은 도구로 본을 뜨는 것은 동양화가들이 많이 사용하는 방법이다. 암석에서 추출하는 석채에는 여러 종류가 있는데 안료는 누구나 쓸 수 있어서 아무런 결정적 근거가 될 수 없다"고 반박했다.

변호인단은 프랑스 감정단의 과학적인 분석 결과를 검찰이 완전히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이 시행한 과학 검사는 프랑스 감정단의 검사 기술보다 뒤처진 기술이라고 도 했다.

정재숙 기자 johan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